서울시 8·9급 공무원 2938명 합격…여성 57%, 최고령 58세

서울시 중구 서울시청 전경. 뉴시스

서울시 중구 서울시청 전경. 뉴시스

서울시가 2020년도 제1·2회 공개경쟁 및 경력경쟁 임용시험 최종합격자 2938명을 29일 확정해 발표했다. 
직급별로는 9급 2616명, 8급 322명이 선발됐다. 직군별로는 행정직군이 1592명, 기술직군이 1346명이다. 성별 구성은 남성이 1253명(42.6%), 여성이 1685명(57.4%)으로 남성 합격자 비율이 전년도(39.7%) 정기공채 대비 2.9%포인트 올랐다. 
 
연령별로는 20대가 1791명(61%)으로 가장 많았으며 그 뒤를 이어 30대 870명(29.6%), 40대 217명(7.4%), 50대 48명(1.6%), 10대 12명(0.4%) 순이다. 최연소 합격자는 18세(2002년생)로 전기시설 9급, 기계시설 9급, 전기시설(장애인) 9급, 전기시설(저소득층) 9급에서 4명 선발됐다. 최고령 합격자는 58세(1962년생)로 일반행정 9급 직군이다. 
 
사회적 약자의 공직 진출 기회를 확대하기 위해 일반 응시생과 별도로 모집하는 장애인은 전체 채용인원의 3.7%인 108명이었다. 저소득층은 9급 공개경쟁시험 인원의 7.2%인 177명이 합격했다. 
 
합격자 가운데 서울시 거주자 비율은 전체의 58.7%(1724명)로 지난해 57%에서 1.7%포인트 올랐다. 다음으로 경기도 거주자(635명, 21.6%)가 많았다. 
 
최은경 기자 choi.eunkyung@joongang.co.kr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