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금융, 아주캐피탈·저축은행 인수 확정

현재 서울 중구 소공로에 위치한 우리금융그룹 본사 전경.

현재 서울 중구 소공로에 위치한 우리금융그룹 본사 전경.

우리금융지주가 아주캐피탈과 아주저축은행을 자회사로 인수한다.
 
우리금융지주는 23일 오후 정기이사회를 열고  웰투시인베스트먼트가 보유한 아주캐피탈 지분 74.07%를 인수하기 위한 우선매수청구권을 행사하기로 결의했다. 우리금융지주가 아주캐피탈을 인수하면 아주캐피탈의 100% 자회사인 아주저축은행도 우리금융지주에 편입된다.
 
우리금융지주는 지주사 전환 전 우리은행 시절이었던 2017년 국내 사모펀드 웰투시인베스트먼트가 아주캐피탈을 인수할 목적으로 설립한 특수목적회사(SPC) '웰투시제3호투자목적회사'의 지분 49.98%를 출자했다. 웰투시제3호는 우리은행의 지분 투자 및 인수금융(대출) 등을 통해 조달한 자금으로 아주캐피탈의 지분 74.04%를 매입해 최대주주에 올랐다.
 
우리은행은 2017년 6월 27일 투자를 결정한 뒤 웰투시제3호로부터 우선매수청구권을 확보하는 내용의 합의서를 체결한 바 있다. 합의서에 따르면 웰투시제3호가 아주캐피탈 주식의 전부 또는 일부를 제3자에게 매각하고자 하는 경우, 우리은행 또는 우리은행이 지정하는 제3자는 합의를 통해 미리 정한 가격에 아주캐피탈 주식을 매수할 권리를 갖는다.  
 

인수 금액 5724억원 

우리금융은 이날 아주캐피탈 주식 4260만5000주를 5724억1888만원에 매수한다고 공시했다. 매수가는 주당 약 1만3435원꼴이다. 우리금융그룹은 빠른 시일 내에 웰투시제3호와 인수계약(SPA)을 체결하고, 금융위원회에 아주캐피탈 및 아주저축은행에 대한 자회사 편입 신청을 한다는 방침이다. 
 
아주캐피탈 인수가 마무리되면 우리은행과 우리카드 등 우리금융지주 계열사는 아주캐피탈과 연계해 신용등급별 다양한 금융상품을 개발할 수 있게 될 전망이다.  또한 우리은행과 우리종합금융이 주관하는 각종 투자업무 등에 공동 참여해 각사가 보유한 심사노하우를 접목한 기업금융과 및 투자금융을 확대하게 될 것으로 예상된다.
 
아주캐피탈은 우리금융지주에 편입됨으로써 신용등급(현재 A+/안정)이 상향 조정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를 통해 회사채 시장에서의 조달 경쟁력이 강화되면 아주캐피탈 자체 수익성도 한층 강화할 수 있을 전망이다. 또한 자동차할부금융 플랫폼 구축 등 지주 차원의 통합 마케팅 등으로 신성장동력을 확보할 수 있을 전망이다.
 
아주캐피탈 인수는 우리금융이 지주사로 전환하면서부터 내내 품고 있던 숙원 사업이었다. 이를 마무리 짓고 다른 업권에서 비은행 계열사를 차례로 인수한다는 방침에서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이번 아주캐피탈 인수를 계기로 지주의 비은행부문 확충 전략을 본격 진행할 것"이라며 "앞으로 적정매물이 나온다면 증권사 인수 등도 추진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정용환 기자 jeong.yonghwan1@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