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은행, 스위스와 11조 규모 통화스와프 2026년까지 연장

한국과 스위스의 국기 모습. 중앙포토

한국과 스위스의 국기 모습. 중앙포토

한국과 스위스가 11조원 규모의 통화스와프 계약을 2026년 3월까지 연장하기로 했다.
 
한국은행은 1일 스위스중앙은행과 통화스와프 연장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계약 규모는 종전과 동일한 100억 스위스프랑(11조2000억원)이다. 계약 기간은 기존의 3년에서 5년으로 늘어났다. 이에 따라 이번 통화스와프 계약은 2026년 3월에 만료된다. 
 
또한 기존 통화스와프의 목적인 '양국 간 금융협력 강화'에 '금융시장 기능 활성화'가 추가되며 계약 목적도 좀 더 포괄적이 됐다. 
 
한국은행은 “스위스는 6개 기축통화국(미국·유로 지역·영국·캐나다·스위스·일본) 중 하나"라며 "통화스와프 계약 갱신으로 금융위기 때 활용 가능한 외환 부문의 안전판이 강화된 것으로 평가한다”고 밝혔다. 
 
통화스와프는 자국의 통화를 상대국에 맡긴 뒤 비상시에 미리 정해진 환율로 상대국의 통화를 차입할 수 있도록 약속하는 계약이다. 금융위기 등이 발생해 외화 자금을 급히 조달해야 할 때 활용할 수 있어 '외환시장 안전판(safety net)'으로 불린다. 
 
한국은 이날 기준 8개국(미국·캐나다·스위스·중국·호주·말레이시아·인도네시아·아랍에미리트)과 양자 간 통화스와프 계약을 맺고 있다. 이와 별도로 다자간 통화스와프인 ‘치앙마이 이니셔티브(CMIM)’도 체결한 상태다. CMIM에는 ‘아세안(ASEAN)+3(한·중·일)’ 13개 국가가 소속됐다.
 

윤상언 기자 youn.sangun@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