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 확진자 정보를 왜 오늘 주나"···재난문자 아직도 제각각

대전지역에서 학원 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N차 감염 확산으로 사회적 거리두기가 2단계로 격상된 8일 오후 대전 서구에 위치한 식당에서 주인이 10시 이후 영업제한을 알리는 안내문을 붙이고 있다. 거리두기 2단계에는 식당과 카페, 유흥시설, 노래연습장, 실내체육시설 등이 오후 10시 이후 운영이 금지된다. 단 식당과 카페는 오후 10시 이후에도 포장과 배달은 허용된다. 뉴스1

대전지역에서 학원 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N차 감염 확산으로 사회적 거리두기가 2단계로 격상된 8일 오후 대전 서구에 위치한 식당에서 주인이 10시 이후 영업제한을 알리는 안내문을 붙이고 있다. 거리두기 2단계에는 식당과 카페, 유흥시설, 노래연습장, 실내체육시설 등이 오후 10시 이후 운영이 금지된다. 단 식당과 카페는 오후 10시 이후에도 포장과 배달은 허용된다. 뉴스1

정부, 7일부터 하루 한 차례 확진자 정보 제공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관련 재난문자 송출을 제한했다가 다시 일부 허용했지만 일부 국민들 사이에선 여전히 불만이 높다.
 
행정안전부는 지난 1일부터 갑자기 코로나19 관련 재난 문자 송출을 금지했다. 이는 기존 코로나19 재난문자 정보 제공 방식이 국민에게 피로감을 가중한다는 여론을 고려한 것이라고 했다. 송출을 금지한 정보에는 확진자 발생 상황과 동선, 지자체 조치계획 등도 있었다. 
 
하지만 “정보를 알려주지 않으면 확진자가 없는 거로 착각할 수 있다", "경각심이 사라져 코로나19가 더 확산할 것이다", "선거 때문에 송출을 중단한 거냐" 등의 비판 여론이 일자 지난 7일부터 일부 완화했다. 하루 동안 발생한 전체 신규 확진자 현황을 매일 한 차례 송출할 수 있도록 한 것이다. 또 주민에게 시급하게 알려야 할 상황이 발생하면 자치단체가 먼저 재난문자를 송출한 뒤 소명하도록 지침을 바꿨다.  
 
대전시가 보낸 재난 문자

대전시가 보낸 재난 문자

하지만 국민의 불만은 가시질 않고 있다. 자치단체마다 재난 문자를 송출하는 시간이나 메시지 내용이 제각각이기 때문이다. 아직 제공하는 정보가 부족하다고도 한다. 일부 국민은 메시지를 받아보지 못하고 있다.
 

오전과 오후 지자체별 제각각 발송 

대전시는 지난 7일부터 날마다 오후 6시에 확진자 정보를 보내고 있다. 대전시 정해교 보건복지국장은 “오전에는 전날 발생한 확진자 현황을 보낼 수밖에 없다”며 “전날 발생 현황은 중대본에서 날마다 발표하는 내용과 겹치기 때문에 정보 가치가 떨어진다”고 설명했다. 
 
정 국장은 “당일 확진자 정보를 오후에 알려야 활동이 왕성한 퇴근 시간에 시민들이 경각심을 갖고 방역 수칙도 더 철저히 지키려고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반면 강원·충북·세종 등은 오전 9~10시에 보내고 있다. 대구는 8일 오후 2시 이후에 확진자 재난 문자를 발송했다.
 
강원도 관계자는 “시·군 확진자 정보를 취합하다 보니 오전에 송출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며 “하루 1번 송출은 너무 적다는 의견이 많아 2차례로 늘리는 방법이 없는지 연구 중”이라고 말했다.  
 
8일 대전 한밭체육관 앞에 마련된 코로나19 선별진료소를 찾은 시민들이 검사를 받기위해 줄을 서있다. 프리랜서 김성태

8일 대전 한밭체육관 앞에 마련된 코로나19 선별진료소를 찾은 시민들이 검사를 받기위해 줄을 서있다. 프리랜서 김성태

메시지 내용도 제각각이다. 대구시는 전체 확진자와 구별 확진자 수를 구분해 알렸다. 반면 대전시는 시 전체 확진자 수만 송출한다. 이에 시민들은 "하루 한 차례 확진자 정보 제공도 부족하다"며 "확진자 관련 내용은 가능한 한 풍부하게 제공하는 게 좋다고 본다"고 말했다.
 

여전히 메시지 받지 못하는 시민도

일부 시민들 사이에선 "발송이 중단됐다가 재개된 이후 메시지를 받지 못하고 있다"는 주장도 나온다. 대전시민 김모씨는 “정부가 지난 1일 확진자 정보 송출을 중단했다가 재개한 이후 문자 메시지가 아예 들어오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대전시 관계자는 “휴대전화 회사 기지국에 문제가 있을 수가 있다”고 설명했다.  
 
행안부 관계자는 “자치단체의 요구사항을 반영한 매뉴얼을 배포했으며, 앞으로 방역환경에 따라 유연하게 조정할 예정”이라며 “긴급 재난문자의 취지에 따라 중복, 심야 송출을 줄이겠지만 방역에 필요한 정보는 계속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대전·춘천·청주=김방현·박진호·최종권 기자 kim.banghyun@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