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2인자' 조대식 의장, 15시간 檢 조사받고 새벽 귀가

조대식 SK수펙스추구협의회 의장. [SK그룹]

조대식 SK수펙스추구협의회 의장. [SK그룹]

SK그룹의 2인자 격인 조대식 SK수펙스추구협의회 의장이 15시간에 걸친 검찰 조사를 받고 8일 새벽 귀가했다.
 
최신원 SK네트웍스 회장의 비리 의혹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1부(부장검사 전준철)는 지난 7일 오전 10시 조 의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8일 0시 40분께까지 조사했다.
 
조 의장과 함께 출석한 조경목 SK에너지 대표이사도 이날 오전 2시 50분께까지 조서 열람 등 절차를 마치고 돌아갔다.
 
조 의장은 2015년 당시 SKC 이사회 의장으로, 부도 위기에 처한 SK텔레시스 유상증자에 700억원을 투자해 SKC에 손해를 끼친 혐의를 받는다. 조 대표이사는 당시 지주사 격인 SK의 재무팀장이었다. 최 회장은 당시 SK텔레시스의 대표이사로 있었다.
 
이날 검찰은 조 의장과 조 대표를 상대로 유상증자 참여 결정이 어떻게 이뤄졌는지 등을 확인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