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사 대표 흉기로 찌른 20대 "실수 지적에 순간 공황장애"

폴리스라인 이미지그래픽

폴리스라인 이미지그래픽

자신이 근무하는 회사 대표를 흉기로 찔러 다치게 한 20대 직원이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수서경찰서는 지난 22일 오후 8시 55분께 서울 강남구 도곡동의 한 건물 5층 엘리베이터 앞에서 회사 대표의 목·머리 등을 흉기로 찌른 혐의(특수상해)를 받는 A씨(28)를 검거했다고 26일 밝혔다.  
 
범행 이후 A씨는 극단적 선택을 하겠다며 5층 건물 난간에 앉아 소동을 피우기도했다.
 
회사 직원들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A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했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회사에서 실수를 많이 해 대표와 이야기를 하려다가 대표가 짜증을 내는 순간 공황장애가 왔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파악됐다.
 
피해자는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생명에 지장은 없는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와 피해자에 대한 조사를 마치는 대로 A씨에 대한 사전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