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도 힘든데…생활치료센터 10명 중 2명 우울증 위험

대전 서구에 위치한 한 생활치료센터. 뉴스1

대전 서구에 위치한 한 생활치료센터. 뉴스1

학원 강사인 A씨(45)는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생활치료센터 입소가 아닌 자가치료를 받기로 결정하고 집 안에 격리됐다. 내내 극심한 불안 증세를 겪었다. 완치 후 수강생과 학부모들로부터 받을 시선이 두려웠다고 한다. A씨는 퇴사를 고민하며 공황장애 증상까지 호소하고 있다.  
 

격리 확진자 10명 중 2명이 고위험군

경기도는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도내 생활치료센터나 집에서 자가치료를 받은 환자 10명 중 2명이 심리지원이 필요한 고위험군인 것으로 나타났다고 16일 밝혔다. 지난 5월 18일부터 8월 31일까지 경기도 생활치료센터 입소자(2만1722명)와 자가 치료(1973명)를 받은 2만3695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다.
 
이들 중 정신건강 평가에 참여한 1만6907명을 분석한 결과 21.4%(3611명)가 심리지원이 필요한 고위험군으로 나타났다. 생활치료센터 입소자는 20.9%(3405명), 자가 치료 대상자는 32.2%(206명)였다.
 
고위험군의 증상(중복 가능)으로는 경미한 수준 이상의 우울증을 호소하는 환자가 51.7%(1867명)로 가장 많았다. 주의 요망 상태인 외상 후 스트레스 증상을 호소하는 환자도 24.7%였고 심한 심리적 고통을 느끼는 환자도 13.2%나 됐다. 자살 위험성이 있는 우울 단계도 10.4%였다.
경기도

경기도

고위험군을 대상으로 4820건의 전화 상담을 진행한 결과 ‘일상 복귀에 대한 어려움’을 가장 많이(40.6%·1958명) 호소했다. 이어 ‘격리 생활 답답함(32.6%)’, ‘신체 건강 후유증 걱정(13.7%)’, ‘코로나19 타인 전파 걱정(7.4%)’, ‘경제활동 중단에 따른 불안(3.2%)’ 순이었다.

 

경기도 격리 환자 심리 지원 서비스 강화

이에 따라 경기도는 지난 5월부터 운영한 ‘코로나19 확진자 심리지원단’의 심리지원 서비스를 강화할 방침이다. 생활치료센터 입소자 등 확진자를 대상으로 심리지원 안내 문자를 발송하고, 정신건강 자가 진단을 진행한다. 그 결과 고위험군으로 판단되면 3회 이상의 전화 상담을 진행하기로 했다. 대상자가 요청하면 언제든지 연락할 수 있도록 심리지원 상담원의 이름과 연락처를 개별 안내하고, 자가치료자의 경우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 상담과 대리처방을 지원한다.
 
류영철 경기도 보건건강국장은 “확진자는 신체적인 고통뿐만 아니라 주변에 피해를 준다는 죄책감과 심리적인 압박으로 매우 힘들어한다”면서 “격리된 확진자의 마음 건강을 지속해서 관리하는 한편 앞으로는 코로나19 대응 인력 등 대상별 맞춤형 심리지원을 더욱 강화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