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박원순 고소인 조사…경찰 ‘2차가해’ 수사 착수

고 박원순 서울시장을 성추행 혐의 등으로 고소한 피해여성을 대리하는 김재련 변호사(오른쪽)가 13일 오후 서울 은평구 녹번동 한국여성의전화 사무실에서 연 `서울시장에 의한 위력 성추행 사건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장진영 기자

고 박원순 서울시장을 성추행 혐의 등으로 고소한 피해여성을 대리하는 김재련 변호사(오른쪽)가 13일 오후 서울 은평구 녹번동 한국여성의전화 사무실에서 연 `서울시장에 의한 위력 성추행 사건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장진영 기자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을 성추행 혐의로 고소한 전 비서를 겨냥한 ‘2차 가해’ 행위에 대해 경찰이 본격적인 수사에 착수했다.
 
서울지방경찰청은 14일 오전 전 비서 A씨를 불러 고소인 조사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A씨 측이 2차 가해를 수사해 달라고 경찰에 고소장을 제출한 지 하루 만이다.  
 
앞서 A씨 측 변호인 김재련 변호사는 13일 기자회견에서 “오늘 오전 피해자를 겨냥해 온·오프라인으로 이뤄지는 2차 가해 행위에 대해 추가 고소장을 접수했다”고 말했다.
 
A씨 측은 자신의 신상과 피해 내용을 담은 문건을 유포한 사람을 처벌해 달라는 고소장도 함께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그동안 수집한 자료 등을 바탕으로 관련 내용을 검토해 법과 원칙에 따라 엄중 조치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