벽 가까이 주차했다가 차와 벽 틈에 껴 운전자 사망

뉴스1

뉴스1

벽에 너무 가까이 주차했다가 운전자가 차와 벽 사이에 끼어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18일 서울 노원경찰서에 따르면 60대 운전자 A씨는 오전 노원구 공릉동의 한 상가 앞에서 스타렉스 차를 벽 가까이 세운 뒤 기어를 중립상태에 놓고 내렸다가 몸이 차와 벽 사이에 끼어 움직이지 못했다.
 
이후 오전 9시쯤 시민의 신고로 경찰이 출동해 A씨를 병원으로 이송했으나 끝내 숨졌다.
 
경찰은 CCTV 자료를 확보하는 등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