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진욱 "검찰 불신 심화…표적·먼지떨이식 수사관행 탈피할 것"

김진욱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장 후보자가 19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의원들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김진욱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장 후보자가 19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의원들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김진욱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초대 처장 후보자가 19일 "국민들의 불신이 더 심화됐다"고 평가했다.
 
김 후보자는 이날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더불어민주당 소병철 의원이 '기존 수사기관을 극복할 선도적 역할이 무엇이냐'고 묻자 "공수처는 과거 수사 관행에서 탈피하는 새로운 수사모델을 만들라고 국민께서 명령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좀 더 구체적인 구상을 말해달라는 질의에 김 후보자는 "1991~1992년 사법연수원을 다닐 때 부장판사, 부장검사에게 진로 지도를 받을 때 고민했던 것 중 하나가 그 기관의 위상과 국민의 신뢰 여부였다"며 "그 당시 검찰이 국민들에게 받았던 불신, 그 이후 30년이 지났는데 그것이 해소되고 좋아졌다기보다는 오히려 더 심화됐다"고 비판했다.
 
김 후보자는 "표적 수사, 별건 수사, 먼지떨이 수사 이런 것은 결국 수사를 위한 수사, 목적을 정해놓고 하는 수사 때문에 무리하게 수사를 하는 관행이 생긴 것"이라며 "공수처는 그런 수사 관행에서 탈피하는 새로운 수사의 모델을 만들라고 국민께서 명령하고 계신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실체적 진실 발견과 동시에 우리 헌법이 명령하고 있는 기본권 보호에도 소홀하지 않는, 두 가지가 조화를 이루는 수사가 선진 수사이자 우리가 지향해야 할 수사"라고 말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