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희 문체장관 후보, 청문회 앞두고 'SNS 비공개 전환' 왜?

문재인 대통령이 3개 부처에 대한 개각을 단행한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으로 내정된 황희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소감을 밝히고 있다. 뉴스1

문재인 대통령이 3개 부처에 대한 개각을 단행한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으로 내정된 황희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소감을 밝히고 있다. 뉴스1

 
황희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후보자가 20일 자신의 페이스북과 블로그 등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게시물을 모두 비공개로 바꿨다. 과거 추미애 법무장관 아들의 군 휴가 특혜 의혹과 관련, 논란이 됐던 글을 인사 청문회를 앞두고 미리 지운 것이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황 후보자는 지난해 9월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 서모씨의 군 복무 ‘특혜 휴가’ 의혹을 처음 폭로했던 당시 당직사병의 실명을 자신의 페이스북에 공개했다. 그는 "국민의힘의 추 장관 고발 근거는 당직사병 현○○의 제보다”라면서 “산에서 놀던 철부지의 불장난으로 온 산을 태워먹었다. 이 엄청난 일, 누가 책임져야 하나. 면밀한 수사가 필요하다”며 비판했다. 
 
“언행을 보면 도저히 단독범이라고 볼 수 없다. 당직 사병에 대한 철저한 수사가 필요하며, 공범 세력도 철저히 규명해야 한다”고도 했다. 이후 현모씨의 실명이 확산되고 '단독범'이라며 범죄자로 표현한 것에 대해 부적절했다는 비판 여론이 당 내외에서 나왔다. 황 후보자는 글을 올린지3시간만에 게시물에 이름을 지우고 '현병장'으로 고쳤다. 
 
황 의원은 실명을 삭제한 후 “본의 아니게 불편함을 드려서 죄송하다”며 “실명 공개는 사실 이미 언론에 현 병장의 얼굴과 이름까지 공개된 상황에, 뭔가 의도된 세력이 배후에 있을 것이라는 생각 때문이었다”고 해명했었다. 
 
장주영 기자 jang.jooyoung@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