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홀슈타인 킬 이재성, 헤딩으로 시즌 7호골

기자
박린 기자 사진 박린 기자
홀슈타인 킬 에이스 이재성(오른쪽). [로이터=연합뉴스]

홀슈타인 킬 에이스 이재성(오른쪽). [로이터=연합뉴스]

 
독일프로축구 홀슈타인 킬 이재성(29)이 헤딩으로 시즌 7호골을 터트렸다.  
 
이재성은 9일(한국시각) 독일 함부르크의 폴크스파르크슈타디온에서 열린 2020~21시즌 분데스리가2(2부) 24라운드 함부르크전에서 전반 8분 선제골을 뽑아냈다. 팀 동료 야니크 뎀의 코너킥을 이재성이 헤딩골로 연결했다.  
 
이재성은 지난달 9일 뒤셀도르프전 이후 한달 만에 골맛을 봤다. 리그 5호골이자 시즌 7호골이다. 이재성은 올 시즌 ‘가짜 9번’, 최전방 공격수, 미드필더 를 오가며 에이스로 활약 중이다. 함부르크는 지난해 여름 이재성 영입을 위해 이적료 300만 유로(40억원)를 제시했던 팀이다. 킬 반대로 이재성은 잔류했다. 
 
경기에서는 킬이 전반 23분 지몬 테로데에게 동점골을 내줘 1-1로 비겼다. 킬은 승점46점(13승7무4패)을 기록, 선두 보훔과 승점 2점차가 됐다. 함부르크가 승점43점으로 3위다.  
 
박린 기자 rpark7@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