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렌터카, 제주도에 국내 최대 전기차 전용단지 만든다

SK렌터카는 한국전력과 16일 서울 그랜드 워커힐 아카디아에서 K-EV100 협력사업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사진 SK렌터카]

SK렌터카는 한국전력과 16일 서울 그랜드 워커힐 아카디아에서 K-EV100 협력사업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사진 SK렌터카]

 
SK렌터카가 제주도에 국내 최대 규모의 전기차 전용 단지를 조성한다.  
 
SK렌터카는 16일 서울 광진구 워커힐아카디아에서 한국전력과 ‘한국형 무공해차 전환(K-EV100) 협력사업’ 업무 협약을 체결하고 전기차 전용 단지 조성 등을 공동 추진하기로 했다.  
 
전기차 전용 단지는 현재 제주시 용문로에 위치한 ‘빌리카’ 지점 7200평에 조성한다. 빌리카는 SK렌터카의 파생 브랜드로 차량 대여 요금이 상대적으로 저렴한 편이다. 빌리카 지점은 제주 공항에서 3분 거리에 위치해 고객 접근성이 좋다.  
 
양사는 이곳에 전기차 3000대를 도입하고, 7200㎾급 충전 설비를 구축한다. 2025년 완공이 목표다. 기존의 빌리카는 SK렌터카 제주지점으로 자리를 옮겨 계속 운영한다.  
 
SK렌터카는 전기차 3000대를 통해 향후 연간 1만2000톤의 이산화탄소를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제주도를 ‘탄소 없는 섬’으로 만드는 데 동참하고, SK그룹이 추진하는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에도 일조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SK렌터카 관계자는 “이번 전기차 전용 단지 구성을 시작으로 향후 전기차 제조사, 충전·전력 사업자, 정비 업체 등 다양한 사업자가 참여하는 오픈 플랫폼을 구축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박형수 기자 hspark97@joongang.co.kr
 

관련기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