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부 틀리고 北이 맞았다···北미사일 사거리 정정한 서욱

북한이 지난달 25일 새로 개발한 신형전술유도탄 시험발사를 진행했다며 탄도미사일 발사를 공식 확인했다.[조선중앙TV 화면]

북한이 지난달 25일 새로 개발한 신형전술유도탄 시험발사를 진행했다며 탄도미사일 발사를 공식 확인했다.[조선중앙TV 화면]

 
정부는 지난달 25일 북한이 동해 쪽으로 발사한 탄도미사일 사거리 분석을 번복했다. 당초 군 당국이 분석했던 450㎞를 훨씬 넘어 북한이 주장했던 600㎞에 근접했던 것으로 밝혀졌다.
 
서욱 국방부 장관은 28일 “(북한 탄도미사일은)600㎞ 정도 나간 것으로 현재 판단하고 있다”며 “한ㆍ미 간 분석을 했는데 조금 차이가 있었다”고 밝혔다. 이날 국회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국민의힘 윤주경 의원이 ‘사거리와 제원에 대한 분석이 끝났나’라고 질의한 데 답변하면서다.  
 
한ㆍ미는 북한 미사일 발사 직후 ‘초기 정보’를 분석해 사거리를 발표했다. 이날 서 장관의 발언은 기존 분석을 처음 정정한 것이다. 그동안 ‘북한이 성과를 부풀려 발표했다’는 지적과 ‘군 당국 분석 능력에 문제가 있다’는 주장이 엇갈려왔다.  
 
북한 신형전술탄 비행궤적. 그래픽=김경진 기자 capkim@joongang.co.kr

북한 신형전술탄 비행궤적. 그래픽=김경진 기자 capkim@joongang.co.kr

 
서 장관은 “(북한이 탄도미사일을) 동해 쪽으로 발사할 경우 우리 탐지 자산으로는 아래쪽 부분이 잘 안 보인다”며 “풀업 기동을 해 사거리가 조금 더 나갔다”고 설명했다. 풀업 기동은 탄도미사일이 떨어지면서 요격을 피하기 위해 변칙적으로 상승과 하강을 이어가는 움직임을 뜻한다.
 
미사일 사거리가 늘어나면 정확한 분석이 어렵다. 지구는 곡면(曲面)이기 때문에 미사일 탄착지점이 한반도에서 멀어지면 레이더 탐지 정확도가 떨어진다.
 
게다가 북한 미사일은 비행 고도를 크게 낮춰 예측된 범위를 벗어났다. 북한은 신형 탄도미사일을 개발하면서 ‘풀업 기동’을 적용했다.
 
정부가 북한 미사일을 개량형으로 분석한 사실도 처음 공개했다. 이날 서 장관은 업무보고에서 ‘개량형 단거리 탄도미사일’이라고 언급했다. 그동안 “탄도미사일 발사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있다”는 입장에 구체적인 평가를 반영했다.

 
박용한 기자 park.yonghan@joongang.co.kr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