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연경만 6명" 브라질 공격수 도핑 적발···한국전 못 뛴다

기자
박린 기자 사진 박린 기자
브라질여자배구대표팀 탄다라(왼쪽). [AFP=연합뉴스]

브라질여자배구대표팀 탄다라(왼쪽). [AFP=연합뉴스]

 
한국여자배구대표팀의 도쿄올림픽 4강전 상대 브라질에 비상이 걸렸다. 공격수 탄다라 카이세타가 도핑검사에 적발됐다. 
 
6일 브라질 뉴스포털 UOL에 따르면 탄다라 카이세타는 도핑에 적발돼 고국으로 돌아간다. 브라질올림픽위원회는 탄다라 카이세타가 올림픽에서 뛰지 못한다고 발표했다. 그는 지난달 7일 실시한 도핑테스트에서 금지약물 반응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탄다라 카이세타는 6일 오후 9시 일본 도쿄 아리아케 아레나에서 열릴 예정인 한국과 4강전에 뛸 수 없게 됐다. 탄다라 카이세타는 지난달 25일 한국과 예선에서 10점을 기록하며 3-0 승리에 힘을 보탠 선수다. 그는 인스타그램에 사안이 끝난 뒤 입장을 밝히겠다는 글을 남겼다. 
 
브라질에 비상이지만, 한국에는 호재다. 다만 브라질은 ‘김연경 같은 선수가 6명 있다’고 평가 받는 팀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