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무너진' 류현진, 미네소타전 2이닝 5실점…ERA 4.34

18일(한국시간) 미네소타와의 홈경기에 선발 등판한 류현진. [USA 투데이=연합뉴스]

18일(한국시간) 미네소타와의 홈경기에 선발 등판한 류현진. [USA 투데이=연합뉴스]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4·토론토)이 또 무너졌다.
 
류현진은 18일(한국시간) 캐나다 온타리오주 로저스센터에서 열린 미네소타와의 홈경기에 선발 등판해 2이닝 5피안타(2피홈런) 1볼넷 2탈삼진 5실점을 기록했다. 2-5로 뒤진 3회 초 교체돼 시즌 9패(13승) 위기. 시즌 평균자책점도 4.11에서 4.34까지 상승했다.
 
2경기 연속 대량 실점했다. 류현진은 직전 등판인 12일 볼티모어전에서 2와 3분의 1이닝 8피안타 7실점으로 무너졌다. 미네소타전에서 반등을 노렸지만, 더 큰 부진으로 우려를 낳았다.
 
1회를 삼자범퇴로 넘긴 류현진은 2회 초 실점했다. 선두타자 미겔 사노를 볼넷으로 내보낸 뒤 2사 2루에서 브렌트 루커에게 1타점 2루타를 허용했다. 토론토 타선은 2회 말 2득점 하며 곧바로 승부를 뒤집었다.
 
문제는 3회였다. 류현진은 3회 초 선두타자 라이언 제퍼스에게 중전 안타, 바이런 벅스턴에게 1타점 2루타를 맞았다. 매끄럽지 않은 수비 탓에 벅스턴이 3루까지 내달려 무사 3루. 이어 호르헤 폴랑코의 투런 홈런, 조쉬 도날드슨의 솔로 홈런이 연이어 터져 추가 3실점 했다. 토론토 벤치는 연속 타자 홈런 이후 곧바로 불펜을 가동, 로스 스트리플링으로 투수를 교체했다.
 
류현진의 투구 수는 48개(스트라이크 30개)에 불과했지만 '더는 힘들다'는 판단이었다. '2이닝 투구'는 올 시즌 류현진의 한 경기 최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