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자제 요청에도…민주노총 "20일 총파업 강행" 경찰 "차벽 검토"

 
지난 7월 3일 오후 종로3가에서 민주노총 조합원들이 노동법 전면 개정 등을 요구하며 도로를 점거한 채 전국노동자대회를 열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 7월 3일 오후 종로3가에서 민주노총 조합원들이 노동법 전면 개정 등을 요구하며 도로를 점거한 채 전국노동자대회를 열고 있다. 연합뉴스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은 정부의 총파업·집회 자제 요청에도 이달 20일 일정을 강행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민주노총 관계자는 14일 연합뉴스에 "확정된 대로 이달 20일 총파업을 강행할 생각"이라며 "서울·경기·인천의 조합원은 서울 도심에서 (집회 형식의) 파업대회를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정부는 이날 오전 구윤철 국무조정실장 주재로 관계차관회의를 열고 민주노총에 20일 총파업·집회 자제를 당부했다.
 
구 실장은 "코로나19 장기화로 고통받던 국민들이 오랜 인내의 시간을 지나 일상 회복을 준비하는 중차대한 시기"라며 "대규모 집회가 진행되면 코로나가 재확산될 수 있어 매우 우려된다"고 말했다.
 
이어 "미래지향적 노사·노정관계를 위해 민주노총이 대승적 결단을 내려달라"며 "집회를 자제하고 대화를 통해 문제를 해결하는 모습을 국민들에게 보여달라"고 했다.
 
민주노총은 논평에서 "전국노동자대회 등 민주노총 주관 행사를 통해 코로나19 확산이 이뤄진 적 있느냐"며 "'위드 코로나'를 논의하는 시기에도 여전히 헌법이 부여한 기본권을 제약하겠다는 정부의 반헌법적 의지 표현이 개탄스럽다"고 반응했다.
 
앞서 민주노총은 7월 3일 종로 도심에서 게릴라 형식으로 전국노동자대회를 열었다. 양경수 민주노총 위원장은 올해 5∼7월 서울 도심에서 여러 차례 불법시위를 주도한 혐의(집회 및 시위에 관한 법률 위반·감염병예방법 위반·일반교통방해)로 구속됐다.
 
서울시는 민주노총의 대규모 집회에 대해 금지 통보를 내렸다.  
 
최관호 서울경찰청장은 지난 12일 "불법행위가 발생하는 경우 법과 원칙에 따라 단호하게 대처하고 엄정하게 사법 처리하겠다"며 "상황에 따라 차벽 등도 검토는 당연히 돼야 한다. 공공의 위험 정도에 따라 차벽이라든지 경찰 장구를 이용하는 것도 결정될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