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슨, MCN기업 샌드박스네트워크에 투자 "IP 협업 강화"

넥슨이 국내 대표적 MCN(멀티채널네트워크) 기업 샌드박스네트워크에 전략적 투자를 했다고 28일 밝혔다.
 
샌드박스네트워크는 2015년 유명 크리에이터 도티(나희선)와 그의 대학 동기 이필성 대표가 공동창업한 국내 최초 MCN 전문 기업이다. 이 대표는 창업 전 구글에서 광고 제휴 등 사업 개발 관련 업무를 담당했다.
 
넥슨이 MCN 전문 기업 샌드박스네트워크에 전략적 투자를 단행했다고 28일 밝혔다.

넥슨이 MCN 전문 기업 샌드박스네트워크에 전략적 투자를 단행했다고 28일 밝혔다.

샌드박스네트워크는 유튜브를 비롯해 틱톡, 트위치 등 디지털 플랫폼에서 다양한 콘텐트를 제작하는 회사다. 창업 4년 만인 지난해 매출 600억원을 달성했다. 유튜브 구독자 250만명을 보유한 도티 외에도 유병재, 풍월량, 함연지, 장삐쭈 등 크리에이터 450여개 팀이 소속돼 있다.
 
이번 투자를 통해 넥슨과 샌드박스네트워크는 인적·물적 자원을 다방면으로 활용해 전략적인 협업 관계를 구축할 계획이다. 이정헌 넥슨코리아 대표이사는 "두 회사의 IP(지식재산권)를 결합해 게임 인플루언서를 육성하는 등 다양하고 새로운 시도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필성 샌드박스네트워크 대표이사는 "글로벌 게임사 넥슨과 협업해 게임 팬들이 즐길 수 있는 다채로운 콘텐트를 제작하겠다"며 "엔터테인먼트 업계에서 게임 콘텐트 위상이 한 단계 성장할 수 있게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하선영 기자 dynamic@joongang.co.kr